[목포] 목포시의회 성희롱 논란…김훈 의원 제명 결정
상태바
[목포] 목포시의회 성희롱 논란…김훈 의원 제명 결정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8.1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 15표, 반대 2표, 기권4표 표결 의원직 상실…법정싸움 예고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대원 기자] 12일 오전 열린 제350회 목포시의회 임시회에서 동료의원 성희롱 혐의에 대한 김훈 의원 제명 징계안이 가결 처리돼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제350회 목포시의회 임시회에서 동료의원 성희롱과 관련, 의원직 제명을 두고 표결에 앞서 당사자인 김훈 의원이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대원 기자)
제350회 목포시의회 임시회에서 동료의원 성희롱과 관련, 의원직 제명을 두고 표결에 앞서 당사자인 김훈 의원이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대원 기자)

이날 목포시민단체회원들로 방청석을 가득 메운 가운데 열린 목포시의회 임시회가 수차례 휴정을 반복하는 진통 끝에 제명안 여부에 대한 기명투표를 결정하고 제명 징계안에 대한 투표에 들어갔다.

제명 징계안에 대한 투표는 찬성15표, 반대2표, 기권4표의 표결로 결국 의원직 상실결정이 내려졌다.

지난 9일 윤리특별위원회 심의에서 위원 전원 징계의견으로 상정됐던 징계안이 가결로 결정됨에 따라 그동안 성희롱 논란으로 바람잘 날 없던 목포시의회가 논란의 늪에서 어느 정도는 헤어 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달 언론에 의해 김훈 의원이 동료의원인 김수미 의원에게 상습적인 성희롱 발언이 이어졌다고 폭로된 이후, 목포지역 시민단체의 의원직 제명 요구와 지역 여론의 비난하는 목소리가 거세지면서 시의회는 그동안 전전긍긍 해왔다.

이로써 성희롱 논란은 지난달 31일 김수미 의원이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성희롱으로 김훈 의원을 고소한것과 관련해 장외 싸움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전망이다.

이날 제명 징계안 결정에 앞서 9일 기자회견과 징계안 표결 전 임시회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김수미 의원의 성희롱 주장을 전면 부인한 김훈 의원은 “아직 사실관계가 확인된게 없는데 제명은 말이 안된다”고 징계안 표결의 부당함을 강력하게 주장하며 언론 등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이어 자신에게 김수미 의원의 성추행적 행동에 대해 판단을 해 달라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렇듯 김훈 의원과 김수미 의원의 주장이 서로 극명하게 온도차를 두고 엇갈리고 있어 법적인 사실공방으로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동료의원 성희롱 혐의에 대한 목포시의회의 김훈의원 제명 의결로 그동안 리더쉽 부재와 사건축소 의혹을 두고 위원장 자격논란의 저울대 위에 올랐던 우기종 더민주 지역위원장도 비난에서 일단 벗어나게 됐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