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함 또는 개성, 베리 뉴 티볼리 vs C3 에어크로스
상태바
무난함 또는 개성, 베리 뉴 티볼리 vs C3 에어크로스
  • 송지산
  • 승인 2019.09.19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난함과 개성은 제품을 고를 때 항상 하는 고민.
요즘 핫한 소형 SUV에서 그런 두 차를 만났다

소형 SUV 시장이 끓어오르고 있다. 오늘 만나는 두 대의 소형 SUV는 흔히 가성비 갑이라 불리는 쌍용 베리 뉴 티볼리와 개성으로 똘똘 뭉친 프랑스산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다.

제원표상 크기는 길이와 너비에서 티볼리가, 높이에서는 C3가 좀 더 크다. 그러나 실물로 봐선 크기 차이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휠베이스도 고작 5mm 차이. 무게는 C3가 100kg 정도 더 가볍지만 엔진이 다르니 움직임에서 차이를 찾기도 쉽지 않을 것 같다.

외관은 각자의 스타일대로 개성을 담아냈다. 재밌는 건 둘 모두 헤드라이트를 크롬라인과 엠블럼으로 잇는 형태로 구성했다는 점. 티볼리는 이를 통해 듬직한 표정을 만들어냈고, C3는 치켜뜬 눈매에 안개등 테두리의 컬러팁(시승차 미적용)을 더하면 개구쟁이 악동의 느낌도 난다.

티볼리는 색상 조합이 다양하다. 특히 최근 유행인 투톤 컬러를 내외부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은 주 고객층인 젊은 세대가 선호할 요소다. C3(샤인 사양)도 8종의 색상이 있고 안개등 테두리나 루프 바, 사이드 미러에 컬러 팁을 적용하는 컬러팩을 선택할 수 있다.

실내에서도 개성이 뚜렷하다. 티볼리는 화려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메뉴나 표시 구성 변경 시의 애니메이션 효과가 압권. 칼로 잘라놓은 듯한 스타일의 LCD 스크린과 공조장치 조작부도 독특하다. 외관과 마찬가지로 실내에도 강인한 느낌이 가득하다.

반대로 C3는 각을 최대한 배제한 구성이다. 실내에서 각이 들어간 건 내비게이션 등이 표시되는 인포테인먼트 스크린 뿐, 스티어링 휠도, 송풍구도, 심지어 시트 디자인까지도 모두 원이나 모서리가 둥근 사각형을 사용해 부드럽고 유순한 느낌이다.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갈릴 부분이다.

1.5L 120마력 디젤 엔진을 품은 C3 에어크로스
티볼리는 1.5L 163마력 가솔린 엔진을 얹었다

편의사양은 티볼리가 2열에 열선시트를 적용했고, C3은 2열 창문에 차양막을 달았다. 추위를 막을 것이냐, 더위를 피할 것이냐, 어려운 선택지다. 다만 티볼리에는 통풍시트를 더할 수 있다. 제법 더워진 날씨에 이 기능은 C3가 당해낼 재간이 없다.

샤인 사양에서 선택할 수 있는 브라운 팩(100만 원)에는 가죽 비중이 높아지는 실내 구성과 함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가 추가된다. 반사판이 돌출되는 방식이라 시인성이 우수하고 시선 높이에 따라 표시 위치를 조절할 수 있다. 현재 속도, 도로 제한속도, 경고 메시지 등 중요 정보를 간결하게 표시해 도로에 시선을 집중할 수 있다. C3에는 내비게이션을 별도로 추가해야 하지만,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내비게이션 화면을 표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익숙하다면 C3에, 그렇지 않다면 티볼리의 손을 들어줄 수 있겠다. 

공간은 둘 모두 부족하지 않다. 2열 시트도 꽤 넓은 편이고 둘 다 리클라이닝 기능이 있어 성인 탑승에도 무리 없다. 다만 C3의 2열 시트에는 슬라이딩 기능도 있어 좀 더 넓게 쓸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비슷한 크기지만 개성은 확연히 다르다

적재공간은 비슷하다. 티볼리는 427L, C3는 410L의 기본 적재 공간이 제공되고 둘 모두 2열 시트 폴딩과 바닥면 조절로 공간을 확장할 수 있다. C3는 2열 시트를 앞으로 당기면 520L까지 확장할 수 있어 4명 이상 타야하는 경우 유용하다. 2열 6:4 분할로 부분 폴딩이 가능한 점도 동일하지만, C3의 2열 등받이는 중앙부를 접어 4인 승차와 동시에 스키나 서핑보드 같은 긴 화물 적재도 가능하다. 티볼리는 동승석과 2열 우측 등받이를 함께 접어야 긴 화물 적재가 가능하다.

티볼리는 최고출력 163마력과 최대토크 26.5kg·m의 신형 1.5L 가솔린 터보 엔진을, C3에는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30.61kg·m의 1.5L 디젤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각진 티볼리의 실내는 조금 투박해 보인다
계기판의 애니메이션 효과가 꽤나 화려하다
티볼리는 2열 시트에도 열선 기능이 있어 겨울에 덜 춥다
적재공간은 기본 427L에 2열 폴딩으로 확장할 수 있다

각각의 엔진이 보여주는 성능도 차량 전반의 이미지와 비슷한 느낌이다. 티볼리는 중속에서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꾸준하고 생각보다 파워가 넘친다. 다만 견고함이 부족한 느낌으로 마음 놓고 몰아치기는 어렵다. C3는 초기가속과 중속에서 탄탄하게 속도를 높여가지만 고속에서 느긋함을 유지하기는 어렵다. C3의 장점은 핸들링에서 드러난다. 상대적인 우위이기는 하지만 동사 해치백의 민첩함과는 약간 거리가 있다. 티볼리는 날카로움이 덜하기는 해도 코너에서 경쾌함이 있고 좌우 롤링도 큰 차이는 없다. 딱 SUV가 보여줄 법한 움직임이다.

주행 보조 기능에선 각각 장단점이 있다. 티볼리는 ‘딥 컨트롤’ 시스템으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탑재된 차선 유지보조 기능은 크루즈 컨트롤이 활성화되지 않아도 작동해서 편리하지만, 크루즈 컨트롤은 앞차 거리에 따라 자동으로 속도가 조절되지 않는다.

C3 에어크로스 역시 정속 주행만 가능한 크루즈 컨트롤이 들어가지만, 함께 탑재된 속도 제한 기능이 엔진 브레이크를 함께 활용할 수 있어 국내 도로 실정에 좀 더 잘 맞는 느낌이다. 차선 이탈 경고 탑재도 티볼리와 동일하지만 차선 유지 보조 기능이 없다.

티볼리는 스마트 4WD 시스템을 탑재해 일상적인 시내 주행에선 앞바퀴굴림으로, 강한 힘을 필요로 할 땐 알아서 네바퀴굴림으로 바꾼다. 쌍용차다운 기능인 디퍼렌셜 잠금 장치는 험지에서의 탈출을 돕는 역할을 한다.

C3 에어크로스는 동글동글 귀여운 분위기다
수수한 계기판 뒤로 HUD가 숨어 있다<br>
수수한 계기판 뒤로 HUD가 숨어 있다
2열 슬라이딩 기능으로 탑승 공간이 조금 더 넓어진다
뒷좌석을 접었을 때 적재 용량은 1289L다

C3는 두바퀴굴림인 대신 그립 컨트롤을 탑재해 눈길, 진흙, 모래밭 등 도로 환경에 맞는 주행모드를 선택해 각각의 상황에서 최대한의 그립력을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전자식 주행 안전장치(ESP) 기능을 완전히 끌 수도 있다. 30도 정도의 급경사 내리막길에서 속도를 제어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기능도 있어 산이 많은 국내 지형에 잘 어울린다.

둘 모두 콤팩트하지만 잘 짜인 실내 구성으로 넉넉한 공간을 갖췄으며, 각기 다른 스타일로 지향점을 분명히 하고 있어 취향에 따른 선택은 오히려 쉬울 수 있다. 티볼리는 국내 소형 SUV의 인기를 견인해온 장본인이자, 현재까지의 국산 소형 SUV 중 가장 다양한 기능과 편의 장비, 넉넉한 파워를 갖췄다. C3는 국내에 소개된 수입 소형 SUV 중 최신 모델로, 그중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편의성, 우수한 연비를 갖추고 있다. 둘 사이엔 800만 원이라는 무시할 수 없는 가격 차이가 있지만, 어디에 가치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선택지가 갈릴 것이다. 무난함이냐 개성이냐는 늘 고민하는 기준. 결과가 어떨 지는 본인이 가장 잘 알고 있겠지만 가끔은 전혀 다른 선택을 하는 것이 소비다. 


제원표    쌍용 베리 뉴 티볼리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가격    2355만 원(V7)    3190만원(샤인)
크기(길이×너비×높이)    4225×1810×1615mm    4160×1765×1650mm
휠베이스    2600mm    2605mm
엔진    직렬 4기통 터보 1497cc 가솔린    직렬 4기통 터보 1499cc 디젤
무게    1470kg    1375kg
최고출력    163마력/5000~5300rpm    120마력/3750rpm
최대토크    26.5kg·m/1500~4000rpm    30.61kg·m/1750rpm
변속기    6단 자동    6단 자동
연비    10.2km/L    14.1km/L
CO2 배출량    164g/km    134g/km
서스펜션(앞/뒤)    맥퍼슨 스트럿/토션빔    맥퍼슨 스트럿/토션빔
브레이크(앞/뒤)    V디스크/디스크    V디스크/디스크
타이어(앞/뒤)    모두 215/50R18    모두 215/50R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지산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19-10-21 12:17 (월)
  •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