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마지막 F1 대회, 2013 F1 헝가리 그랑프리
전반기 마지막 F1 대회, 2013 F1 헝가리 그랑프리
  • 김석민
  • 승인 2013.07.2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 F1 그랑프리 시즌 10차전 헝가리 그랑프리가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헝가리 헝가로링에서 열린다. 올해 열 번째 대회로 치러지는 F1 헝가리 그랑프리는 ‘영국-독일-헝가리’로 이어지는 유럽 지역 3연전의 마지막 레이스다. 헝가리 그랑프리는 1986년부터 헝가로링 서킷에서 꾸준히 열리고 있다.

지난 7월 7일, 독일 그랑프리에서 우승을 차지한 세바스찬 페텔(레드불)이 시즌 4승을 차지하면서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는 가운데, 드라이버 포인트 부문 2위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와 3위 키미 라이코넨(로터스), 4위 루이스 해밀튼(메르세데스)이 페텔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 2012 F1 헝가리 그랑프리 우승자, 루이스 해밀튼(메르세데스)
1986년 처음으로 F1 그랑프리가 열린 헝가리 대회는 유럽 대륙의 중요한 F1 대회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헝가리 그랑프리는 지난 2009년 7년간의 장기 재계약을 체결하며 2016년까지 대회 개최에 합의한 바 있다. 9차전이 끝난 현재 ‘월드 챔피언’ 페텔이 독일 그랑프리에서 시즌 4승을 획득하며 합계 157포인트로 알론소(123포인트)와의 차이를 더욱 벌려놓았다.

만일 페텔이 헝가리에서 시즌 5승을 거두고 전반기를 마친다면 4년 연속 월드 챔피언 등극은 7부 능선을 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페텔을 뒤쫓고 있는 알론소, 라이코넨, 해밀튼 입장에서는 헝가리 그랑프리 우승이 매우 절실한 상황이다.

헝가로링은 F1 그랑프리가 열리는 상설 서킷 중 가장 느린 서킷으로도 유명하다. 홈스트레이트에서 겨우 시속 300 km를 넘길 수 있을 뿐 다른 구간에서의 최고 속도가 비교적 낮은 편이고, 무엇보다 많은 중저속 코너를 바쁘게 지나다보니 평균 속도가 매우 낮다.

또한 헝가로링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추월이 극도로 어렵다는 점이다. 사실상의 추월포인트는 홈스트레이트가 끝나는 첫 번째 코너부분 뿐이지만, 홈스트레이트의 길이는 너무 짧다. 2012 시즌에는 DRS존이 홈스트레이트에 배치되어 있었고 피렐리 타이어의 빠른 마모로 레이스 카의 퍼포먼스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경우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레이스를 통틀어 성공한 추월은 단 여섯 차례 뿐이었다. 때문에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퀄리파잉의 중요성이 그 어느 그랑프리보다 높다는 것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7월 28일 현지시각 오후 2시에 열리는 2013 F1 헝가리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는 SBS-ESPN 케이블 방송을 통해 7월 29일에 볼 수 있다. 한편, 올해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전남 영암 F1 경주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 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지산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19-05-19 15:48 (일)
  •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