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식품기업에 기술 노하우 전파한다...'식품 제조가공 전문교육' 실시
상태바
중소 식품기업에 기술 노하우 전파한다...'식품 제조가공 전문교육' 실시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9.08.0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공품·차류·홍삼·베리 중소 식품기업 대상, 현장 전문가 교육 및 상담 실시

[한국농어촌방송=정지혜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지역 식품산업의 활성화와 중소 식품기업의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진안홍삼연구소 등 4개 지자체 농식품 분야 연구소와 협업해 식품 노하우 전문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자체 연구소들은 그간 연구개발과 기업지원 사업을 지속하여 분야별로 특화된 농식품 기술(특허)과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으며 현재 19개 지자체 연구소 중 농식품 자원 특화 연구소는 10개소 이다.

하지만 그동안 식품 전문 기술노하우를 각 연구소 인근 지역 식품기업으로 확산시켰으나 지리적 접근성의 문제로 전국적으로 노하우를 확산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시도별 지자체연구소 설립현황 /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시도별 지자체연구소 설립현황 /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이에 농식품부는 품목별 기술과 노하우에 관심 있는 전국의 식품업체의 수요를 발굴했으며 농식품 연구소를 방문해 기술을 습득하여 기술노하우 성과의 전국적 확산을 도모할 방침이다.

각 식품분야별 연구소와 우수 식품기업의 현장 전문가가 실습교육과 현장 상담(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으로 각 지자체 연구소, 우수 식품기업의 현장 전문가가 유가공품(8.6), ()(8.8.), 홍삼(8.8.), 베리(8.14.) 4개 분야 제조가공 실습교육 후 가공공장 등 선진지를 견학하는 과정을 진행한다.

위 교육을 수료한 중소 식품기업은 현장 상담(컨설팅)을 신청할 수 있으며 각 분야별 전문가가 업체를 방문하여 원하는 제품형태 제조 노하우, 공정 개선 등 기업 맞춤형 상담(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과정에서 식품기업들의 기술수요를 발굴하여 지자체 농식품 연구소가 보유한 식품 기술(특허)의 이전도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농식품부 남태헌 식품산업정책관은 그동안 지자체 연구소들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 성과를 널리 확산하여 지역 식품산업의 혁신화에 기여하겠다라며 이제는 지자체 농식품 연구소를 지역 식품산업의 혁신 거점으로 삼아 지역의 식품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