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포스코 등과 손잡고 온실가스 줄인다
상태바
정부, 포스코 등과 손잡고 온실가스 줄인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7.03.2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년 연안해운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 협약식 개최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정부가 기업과 손잡고 바닷길 온실가스 줄이기에 나선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30일 한국해운조합빌딩 대회의실에서 2017년 연안해운 전환교통 지원사업 협약대상자와 협약식을 갖는다.

연안해운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은 물류분야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도로수송보다 탄소배출량이 적은 해상수송 방식으로 전환할 경우 얻은 사회적 편익의 일부를 협약 대상자에게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제도이다.

해수부는 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에 따라 2010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 지난해까지 총 1127만t의 화물을 도로에서 해상수송으로 전환해 총 157만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다. 이는 어린 소나무 1100만 그루를 심어 기르는 것과 맞먹는 저감 효과다.

올해 총 협약물량은 118만t이며 포스코,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 피에스컴퍼니 등 4개 업체가 최종 협약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로 혼잡 개선과 배기가스 배출량 감소 등을 비롯해 화주의 물류비용 절감 등 약 220억원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향후 재정당국과 협의해 2020년까지 연안해운 수송분담률을 21.2%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강정구 해수부 연안해운과장은 "화주는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연안해운 업계는 새로운 운송 수요를 창출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친환경 운송수단인 연안해운이 더욱 활성화되어 국가 온실가스 배출 감축 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