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대장정 나선 통일희망열차학교…안중근 의사 의거 현장방문
상태바
[전남] 대장정 나선 통일희망열차학교…안중근 의사 의거 현장방문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7.2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하얼빈, 뤼순 감옥, 관동법원 방문
참가 학생, 역할 분담…모의재판 열어
“안중군은 무죄” 판결…역사 재조명
조국애, 민족애 정신 느끼는 계기 마련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대원 기자] 유라시아 대장정에 나선 ‘2019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이 중국 내 대표적인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인 하얼빈과 뤼순 감옥, 관동법원 등지에서 안중근 의사 의거 등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2019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이 안중근 의사가 의거를 벌이고 재판을 받았던 당시 고등법원에서 각자 역할분담을 하고 모의재판을 하고 있다. 이날 학생들은 당시 재판의 모순점을 밝히고 안중근 의사의 무죄를 판결했다.(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2019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이 안중근 의사가 의거를 벌이고 재판을 받았던 당시 고등법원에서 각자 역할분담을 하고 모의재판을 하고 있다. 이날 학생들은 당시 재판의 모순점을 밝히고 안중근 의사의 무죄를 판결했다.(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출발한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은 25일 하얼빈을 거쳐 27일 오후 중국 뤼순에 도착, 관동법원과 뤼순감옥을 방문했다.

뤼순은 조선의 독립을 위해 일본에 항거했던 안중근, 신채호, 이회영 등 많은 우국지사들이 옥고를 치르거나 순국한 장소이다. 전남 학생들은 이곳 뤼순 감옥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도마 안중근의사를 비롯한 많은 독립지사에 대한 참배행사를 가졌다.

이날 참배 행사는 안중근의사 유언 낭독과 헌화, 헌시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또 신채호, 이회영 등 우국지사들에 대한 참배도 함께 했다.

참가 학생들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다짐’을 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안 의사와 우국지사들의 뜨거운 조국애와 민족애를 이어받아 희망찬 통일 조국의 미래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특히 학생들은 버스로 이동하는 동안 각자의 소감을 발표하며 안중근 의사가 주창하던 동양평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안 의사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또 학생들은 각자 역할분담을 통해 안중근 의사의 실제 재판 현장이었던 고등법원에서 당시 재판을 재현한 모의법정을 열어 배심원 토론을 통해 재판과정의 모순점을 밝히고 안 의사가 무죄임을 선언했다.

안 의사 역할을 맡은 이지성 군은 최종 변론에서 “이토는 대한의 독립주권을 침탈한 민족의 원흉이며 전쟁을 일으켜 동양 평화를 교란한 자”로 규정하고 “조선 의병 참모중장의 신분으로 총살 한 것”이라며 의거의 정당성을 당당히 주장했다. 끝으로 판사의 무죄 판결이 이어지자 환호와 박수가 터져 나왔다.

학생들은 관동법원 방문에 앞서 25~26일 110년 전 안중근 의사 의거 현장인 하얼빈 역사를 방문해 그날의 뜨거웠던 숨결을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4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출정식을 갖고 장도에 오른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는 오는 8월9일까지 16박17일 일정으로 중국, 백두산, 러시아 등을 탐방하며 항일 역사를 되짚고 통일 희망을 찾는 시간을 갖고 있다.
 
한편 학생들은 8명씩 10개반으로 나눠 반별 지도교사와 함께 독서토론 안중근 의사 기념관 등 항일독립운동 유적지탐방, 고려인 마을 봉사활동, 자치회 운영을 통한 자치활동, 국제 상호 문화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