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 괴물' 슬라임에서 발암·독성 물질 검출
상태바
'액체 괴물' 슬라임에서 발암·독성 물질 검출
  • 송다영 기자
  • 승인 2019.07.2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의 권고 이후, 슬라임 업체들은 문제가 되는 제품을 폐기하고, 판매 중지 해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기자] 최근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슬라임과 부재료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슬라임 카페 20개에서 슬라임과 부재료(색소파츠반짝이) 100종을 수거·검사한 결과, 이 중 19종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판매 중지시키고 폐기했다"23일 밝혔다.

조사 결과, 슬라임에 촉감색감을 부여하기 위해 첨가하는 장식품인 파츠 40종 중 13종에서 허용기준을 초과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13(32.5%)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유량은 최소 9.42%에서 최대 76.6% 수준으로 허용기준(DEHP·DBP·BBP 총합 0.1% 이하)을 최대 766배 초과했다.

특히 3종은 유해중금속(카드뮴) 기준에도 부적합했다. 유해중금속이 검출된 파츠 3종의 납 함유량은 최소 530mg/kg ~ 최대 3,628mg/kg로 허용기준(300mg/kg)을 최대 12배 초과했다. 1(177mg/kg)은 카드뮴 허용기준(75mg/kg)을 약 2.4배 초과했다.

이외에도 클리어슬라임 20종 중 4(20.0%)에서 붕소(3) 및 방부제(2)가 기준초과 검출됐고, 이 중에서 1종은 붕소와 방부제 기준에 모두 부적합했다.

소비자원 권고 이후, 슬라임 업체들은 문제가 되는 제품을 폐기하고, 판매 중지했다. 슬라임협회에서도 문제 된 파츠의 판매를 즉시 중지하고, 슬라임과 부재료 모두 인증받은 안전한 재료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슬라임 및 부재료에 대한 안전관리감독 강화식품 모양 장난감(파츠)에 대한 제조유통 금지방안의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