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교수의 디자인 비평] 2세대 르노 캡처의 디자인 특징
상태바
[구상 교수의 디자인 비평] 2세대 르노 캡처의 디자인 특징
  • 구 상 교수
  • 승인 2020.06.1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새 모델로 르노(Renault) 캡처(Captur)를 내놓았다. 르노삼성이라는 이름 대신 르노 브랜드 그대로 차를 내놓은 것이다. 그에 따라 차량 전면의 로고 역시 르노삼성의 회오리 형태 심벌 대신 르노의 로장주(losange) 엠블럼, 즉 마름모 형태의 배지가 사용된다. 프랑스 르노로부터의 직수입 차량이기 때문이다. 캡처는 사실 2세대 모델로, 1세대 모델은 지난 2013년 12월부터 우리나라에서 판매된 르노삼성의 QM3이다. 물론 QM3 역시 르노에서 수입해 판매한 차량이었지만 르노삼성 브랜드로 판매됐다.

신형 캡처는 길이 4230mm에 너비 1800mm, 높이 1580mm, 휠베이스는 2640mm이다. 1세대 모델 격인 QM3은 길이 4125mm에 너비 1780mm, 높이 1565mm, 휠베이스는 2605mm였다. 신형이 나오면서 조금씩 커진 것이다. 이제는 르노 브랜드에서도 SUV가 QM6의 중형급 차종까지 생겼으니, 차종 간의 특징을 좀 더 분명하게 하기 위해 새로 등장한 캡처의 치수를 조금씩 늘린 것 같다.

그렇지만 측면의 디자인 이미지를 비교해보면 1세대 모델과 새로운 캡처는 측면의 차체 볼륨에 의해 만들어지는 캐릭터가 유사성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즉 캐릭터 라인 부분에 곡률이 큰 볼륨이 마치 근육처럼 앞에서 뒤로 뻗어 지나가고, 그 볼륨 아래에 다시 사선으로 차체 아래를 구분한 팽팽한 면이 흐르며 지나가는 구성이 두 세대의 모델에서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차체와 지붕을 투톤 컬러로 처리하면서 1세대에서는 C-필러에서 단순하게 색깔의 경계로 처리했던 것을 신형 캡처에서는 디테일이 더해진 크롬 몰드를 사이에 두고 색을 달리해 시각적 완성도를 훨씬 높인 것을 볼 수 있다.

 

캡처는 처음 콘셉트카로 등장한 것이 2011년 제네바 모터쇼에서였는데, 무려 9년 전임에도 콘셉트카는 여전히 전위적인 인상을 주고 있다. 물론 독특한 휠 디자인도 눈에 띈다. 2세대 모델은 콘셉트카만큼은 아니지만, 1세대보다 큰 휠을 달면서 더 건장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휠 자체는 얼마 전 등장한 XM3와 공용하는 것 같다.

신형 캡처의 전면 이미지는 최근 르노 그룹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구성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그리하여 현재 우리나라에 나오는 차량들 중에는 SM6, QM6, XM3 등 차종이 거의 동일한 구성의 앞모습을 보여준다.

르노 브랜드는 물론 프랑스에서는 볼륨이 큰 대중 브랜드지만,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적은 볼륨으로 인해 오히려 약간 고급화를 지향하는 이미지를 강조한다. 그래서 오히려 라디에이터 그릴 이미지 통일에 의한 브랜드 중심 디자인 전략이 설득력을 가질 수 있다. 즉 브랜드 노출 빈도를 높이는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헤드램프에는 최근 르노 브랜드 상징과도 같은 마주보는 ‘ㄷ’ 형태의 주간주행등이 특징으로 강조되고 있다.
 

이러한 조명 디자인은 테일 램프에서도 동일하게 채택돼 있어 르노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어필하는 데에는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제 르노삼성 브랜드 대신 르노 브랜드로 판매를 해도 좋을 만큼 르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생겨났을 것으로 본다. 특히 르노는 프랑스의 감성을 바탕으로 하는 창의적 디자인이 중심이 되는 브랜드다. 이제 우리나라 내수 시장에도 그러한 다양성을 어필하고, 소비자들 중에서도 프랑스 특유의 창의성 중시 성향을 이해하는 계층이 충분해졌을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한편 신형 캡처의 실내, 특히 인스트루먼트 패널 디자인이 얼핏 지난달에 등장한 쿠페형 SUV 이미지를 가진 XM3과 상당히 흡사해 보인다. 그러나 실상 기본 레이아웃은 비슷하나, 실제의 구성 요소와 이미지는 적지 않은 차이를 보여준다. 신형 캡처는 인스트루먼트 패널도 투톤 처리해 XM3에 비해 더 패션성을 강조하는 이미지다.

 

XM3이 패스트백 형태인데 비해 캡처는 기본적으로 차체의 물리적 공간이 더 넓을 뿐 아니라, 테일 게이트를 열었을 때 적재 공간 높이 관련 치수에 유리한 점이 많아 실용적 측면은 더 우수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요즈음 시장 동향이 SUV가 대세임을 보여주는 것은 이처럼 메이커들의 SUV 모델 다양화를 통해 나타나고 있다. 특히 도심지 중심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크로스오버형 SUV 다양화가 나타나는 것이 최근 추세다.

북미 메이커의 SUV들이 차 크기에 관계없이 전반적으로 육중하고 공간 활용성에 중점을 둔다면, 유럽 메이커 SUV들은 공통적으로 도시 지향의 승용차 이미지를 강조한다. 그러한 추세 속에서 르노가 내놓은 캡처는 도시 거주 소비자들에게 SUV 디자인 특징을 가지면서 주행성능보다는 활용성 중심의 크로스오버카 성격 제시에 더 중점을 두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지산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20-07-09 14:30 (목)
  •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