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상태바
보성군,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 위종선 기자
  • 승인 2021.05.0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이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했다.(제공=보성군)
보성군이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했다.(제공=보성군)

[한국농어촌방송/보성=위종선 기자]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태풍, 집중호우 등 매년 상습적으로 반복되는 각종 재난 발생에 따른 인명 및 재산피해를 사전예방하기 위해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사업은 벌교읍 대포리, 겸백면 보성강, 득량면 해평저수지 등 재해위험지역 3개소에 국비 등 총 1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구축할 예정이다.

경보 시스템은 주의보, 경보, 대피 등 재난정도별 기준을 설정할 수 있으며, 하천 수위계, 저수지 변위계 등이 설치돼 기준 이상의 위험상황 발생 시 자동으로 경보 시스템이 작동한다.

특히 집중호우 시 저지대 침수, 저수지 붕괴에 대한 사전 예측 및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

군은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상황전파로 골든타임을 확보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철우 군수는 “국지성 폭우 등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위험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모든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 군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