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어선 위치 확인하고 조난 어선을 신속하게 구조한다!
상태바
실시간 어선 위치 확인하고 조난 어선을 신속하게 구조한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1.04.26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본격 운영, 조난어선 구조 등 안전관리체계 구축

[한국농어촌방송] 김수인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어선의 위치를 상시 모니터링하여 어선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FIshing boat Safety management system)’을 4월 말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개요 (사진=해양수산부)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개요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그간 어선에서 조난신호가 발생한 경우 이를 구조기관에 전파하는 안전시스템과 어선의 승선원 등 제원 정보를 표출하는 조업시스템을 통해 어선안전 관리를 수행해 왔다.

그러나, 두 개의 시스템을 활용하다 보니 어선 안전에 관한 통합 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하기 어려웠다. 또한, 어선사고 발생 시에도 주변어선에 수동으로 조난신호를 전파할 수 밖에 없어 통합적이고 신속한 어선 모니터링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8년부터 연근해 어선의 위치, 조난정보 및 어선제원정보 등을 통합하여 모니터링할 수 있는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구축을 추진하였으며, 올해 3월 말까지 구축을 완료한 후 한 달간의 시스템 안정화 기간을 거쳐 4월 말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번에 구축된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은 어선 위치와 승선원정보 등을 통합하여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어선 조난신호 발생 시 주변어선에 자동으로 조난신호를 전송하는 조난신호 자동전파 기능을 갖추었다.

또한, 위험해역·사고다발해역 등을 도형이나 선 등으로 알아보기 쉽게 표시하고, 해당 구역 주변에 접근할 때 경보 알람을 설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을 통해 연근해 어선이 특정 위험해역에 접근할 때 사전에 이를 인지하고 대응할 수 있어 어선의 나포·피랍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기상정보(기상청), 선박검사정보(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무선국 허가정보(중앙전파관리소)를 연계하여 화면에 표출함으로써 어선안전관리에 필요한 정보를 한 눈에 조회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을 해양경찰청, 어업관리단, 수협중앙회 어선안전조업본부 등 어선안전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어선 정보를 상시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군·경과도 해당 시스템을 연계하여 해안경계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안용운 해양수산부 어선안전정책과장은 “실시간 어선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운영으로 어선사고 시 신속한 조난구조 체계와 어선안전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어업인이 안전하게 조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