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지혜의 영화와 자동차] 7호실:기구한 운명의 흰색 마티즈
대포차 신세도 서러운데 시체 운반용이라니!
2017년 12월 27일 (수) 11:33:29 신지혜 c2@iautocar.co.kr
   
 

풍채가 좋은 건 아니지만, 외양이 화려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순결한 백색 마티즈는 자신의 운명이 그렇게 흘러갈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으리라. 두식과 태정의 일에 휘말려 엉뚱한 무엇을 트렁크에 싣게 될 줄이야!


두식은 오늘도 대리운전으로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 표정과 행실이 그다지 건실해 보이지 않는 두식. 그가 향한 곳에서 그의 행동이 어렴풋이 이해된다. 밤새 운전을 한 뒤 그가 들어간 곳은 DVD방. 두식은 그곳의 사장이다. 두식은 그곳에서 기거하며 일상을 버티는 중이다. 


사실 처음부터 그의 삶이 그렇게 고달픈 건 아니었을 터. 평범하지만 단란한 가정도 꾸렸었다. 그런데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지금 그는, 이혼을 했고 전재산을 다 털어 건물 한 층을 임대한 뒤 DVD방을 열었지만 파리만 날리는 상황이다. 

 

   
 

월세는 밀리고 보증금은 까먹고 있으며 DVD방을 내놓은 지 수 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가게는 나가지 않는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태정에게 줄 월급도 밀린 상태. 태정이 불만 가득한 얼굴로 노려보고 있으니 두식의 삶이 답답할 만하다. 


태정은 오늘도 아르바이트를 하러 DVD방에 나왔다. 하지만 손님은 거의 없고 아무리 둘러봐도 장사가 잘 될 것 같지는 않다. 월급이 밀린 지 이미 오래, 사장은 그에 대해 미안한 기색도 없으며 가게는 안 나가고…. 무엇보다 태정은 말 못할 비밀을 안고 있다. 학자금 때문에 급전으로 빌렸던 사채업자 돈은 불어나기만 하는데, 탕감 받기 위해서 ‘물건’을 잠시 맡아 두기로 한 것. 


그런데 가게를 빨리 처분하기 위해서 잘 되는 것처럼 꾸며야 할 필요를 느낀 사장 두식이, 조선족 청년을 주간 아르바이트로 들이면서 뜻하지 않은 사고가 난다. 물건을 감추기 위해 7호실을 잠가야 하는 두식과 물건을 빼내기 위해 7호실을 열어야 하는 태정의 말 못할 분투기가 시작되다.


영화 <7호실>은 신선하면서도 독특한 소재의 영화다. 관객들에게 쫄깃쫄깃한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을 선사하기에 밀폐된 공간, 비밀, 이해관계가 상반된 두 캐릭터는 좋은 소재다. ‘7호실’을 둘러싸고 두식과 태정이 상반된 입장에서 벌이는 고군분투가 재미를 배가시킨다. 두 사람이 처한 상황과 주변 캐릭터들의 에피소드가 현 사회의 일면을 블랙코미디로 보여주면서 나름의 의미를 발견하게 한다. 


흰색 마티즈에게 눈을 돌려보자. 좋은 주인을 기다리던 마티즈는 무슨 연유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대포차가 되어버렸다. 두식과 만났을 때 외관은 멀쩡하지만 속내는 대포차였던 마티즈. 어쨌든 새 주인을 만나면서 그런대로 좀더 나은 삶을 꿈꾸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웬걸. 두식이 마티즈 트렁크에 넣은 건 조선족 아르바이트생의 사체다. 물론 살해가 아닌, 단순한 사고사이긴 하지만 두식은 그의 시체를 숨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 시체는 7호실에서 마티즈 트렁크로 옮겨지고, 마티즈는 두식, 태정과 함께 시체를 은닉해야 하는 공범자 신세가 된다. 


이런 어이없는 운명이라니! 마티즈는 단란한 가족이 나들이를 떠나면서 자신을 타리라 상상했으리라. 이제 막 사회에 발을 들인 순수한 젊은이가 자신을 몰리라 꿈꿨으리라. 그런 소시민들의 발이 되어 부지런히 성실하게 살아가리라 생각했으리라.


하지만 마티즈는 대포차였다가 시체를 트렁크에 싣고 다니는 신세가 되었으니, 참 기구한 운명이다. 
영화는 한정된 공간, 상반된 행동을 해야 하는 두 사람에 집중하면서 몰입도를 높이고 부수적으로 사회의 이모저모를 블랙코미디로 승화시킨다. 그 와중에 등장하는 마티즈는 이런 상황에 동참할 수밖에 없는 수동적인 존재다. 


두식과 태정으로 대변되는 이 사회의 소시민들, 열심히 살아보려 하지만 무언가에 막히고 좌절하는, 하지만 다시 일어서고 결국은 인간으로서의 가치와 덕목을 잊지 않고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우리 모두들. 그들과 함께 하는 차로서 마티즈는 딱 어울린다. 좋아 보인다. 

 


시네마 토커 신지혜
(CBS-FM  신지혜의 영화음악 제작 및 진행)

ⓒ 아이오토카(http://www.iautocar.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아이오토카(c2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아 01311 | 등록일자 : 2010년 8월 4일 | 아이오토카 인터넷 신문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주식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 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Tel : 02)782-9905 | Fax : 02)782-99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석주
Copyright 2010 iautoca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Last Edit : 2018.5.23 수 1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