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교수의 디자인 비평]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디자인
상태바
[구상 교수의 디자인 비평]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디자인
  • 구 상 교수
  • 승인 2020.11.0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롭게 등장한 5세대 E-클래스의 페이스리프트
2017년형으로 등장했던 기존의 5세대 E-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5세대(W213)의 페이스 리프트모델이 등장했다. 새 모델은 최근 벤츠의 디자인 변화 경향을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17년에 등장했던 5세대 E-클래스는 곡면을 대거 채용한 차체 형태와 뒤로 갈수록 낮게 떨어지는 이미지의 캐릭터 라인, 이른바 드로핑 라인(dropping line)을 가지는 차체 형태로 나왔다. 그 전에 2009년형으로 나왔던 W212 E-클래스가 직선적이면서 볼륨감이 적은 디자인이었던 것에서 크게 바뀌어 나온 것이었다.

2009년에 나온 4세대 W212 모델의 차체 디자인이 다소 평면적이고 볼륨이 적어 빈약해 보였던 터라 2017년에 등장한 5세대 모델의 볼륨감 있는 차체는 퍽이나 다행스럽게 어필되었다. 그렇지만 E-클래스와 C-클래스가 서로 너무 닮아  한 눈에 구분하기가 쉽지 않을 정도였다. 특히 신형 E-클래스의 C-필러가 보는 각도에 따라서는 매우 가늘게 보이기도 해서, 벤츠 중형 승용차로서의 존재감을 심어주지 못했다.

이번 페이스리프트 이전의 5세대 E-클래스는 전장 4925mm와 전폭 1850mm, 전고 1450mm에 휠베이스 2940mm로, 작은 크기가 아니었지만, 더 작은 C-클래스와 헷갈리는 디자인이 장점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게다가 곡면을 가진 차체는 길이를 중심으로 하는 치수에서 약간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치수보다 짧아 보이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물론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치수는 기존 치수에서 크게 변경되지 않는 것이 통례이므로 기본적인 스펙은 거의 동일할 것이다. 

 

2020형 5세대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측면 이미지
볼륨이 적었던 2009형 4세대 E-클래스의 측면 이미지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디자인은 리프레시(refresh)의 의미가 큰데, 이는 그만큼 시간 흐름에 따른 감각이 달라진다는 의미일 것이다. 물론 메이커 내부의 디자인 콘셉트 전략 변화도 보여준다. 페이스리프트 된 E-클래스의 앞모습은 변화를 가장 명확히 보여준다. 바뀌기 전의 앞모습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위가 넓고 아래로 갈수록 좁아지는 역 사다리꼴 형태였지만,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위쪽을 약간 좁혀서 마치 육각형처럼 보이는 형태로 만들어졌다. 헤드램프의 형태도 바뀌었는데, 전체 램프의 크기가 작아지면서 안쪽으로 오면서 좁아지는 형태가 됐다.

그런데 이렇게 안쪽으로 오면서 좁아지는 형태는 테일램프에서도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전 테일램프의 형태 비례가 가로 세로의 비율이 거의 정사각형에 가까운 것이었던 데에 비해 페이스리프트 된 모습은 슬림한 이미지다. 그리고 트렁크 리드까지 연결된 램프 렌즈가 적용돼 있다. 

 

5세대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후면 뷰
2016년에 등장한 5세대 E-클래스 모델의 후면 뷰

물론 이전의 테일램프 디자인은 상급의 S-클래스와 같은 것이었지만, 이는 아랫급 C-클래스에도 적용된 것이어서 전체적인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차종 별로 구분되는 이미지를 가지기는 어려웠다. 이렇게 바뀌어서 E-클래스의 구분은 확연하게 됐지만, 머지 않아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S-클래스의 풀 모델 체인지 모델 역시 이런 분위기의 디자인으로 나올 것으로 보여 다시 차별화가 어려워질 수도 있겠다.

디자인 아이덴티티 문제는 정답이 없는 것이기는 하다. 브랜드 중심으로 가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 전략은 필연적으로 차종 간 구분은 모호해질 개연성을 가지게 된다. 이전 벤츠 모델을 보면 브랜드 전체적인 통일성을 가지는 듯 하면서도 각 클래스 별로 확연히 구분되는 시기가 있었다.

가령 1990년대의 벤츠는 S, E, C-클래스가 혼동될 일이 절대 없는 디자인이면서 오히려 S-클래스는 존재감과 첨단의 기술을 암시하는 디자인을 보여줬다. E-클래스는 개성 있으면서 젊은 엘리트를 상징하는 둥근 헤드램프를 대표적으로 내세우는 디자인이었다. 그야말로 각 클래스 별로 전형적인 벤츠의 모습이었다. 그렇게 클래스마다 상당히 다른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것이 산만함으로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오히려 각각 클래스 소비자들의 성향에 따른 적절한 변화였다고 생각한다.

 

5세대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그렇지만 오늘날의 벤츠는 물론 차량의 유형이 완전히 다른 경우, 예를 들어 SUV와 2도어 쿠페 등에서는 어느 정도 차이점을 보여주지만, 상당히 유사한 인상이다. S, E, C 등으로 구분되는 세단들은 약간 과장해서 표현한다면 같은 디자인에서 대, 중, 소 정도의 구분이라고밖에 보이지 않는다. 디테일은 중요하다. 그렇지만 그것은 근본적인 차이를 만들지는 못한다.

앞으로 시간이 다시 지나서 지금 모델의 세대 교체가 이루어질 때가 되면 1980년대에서 1990년대 사이에 등장했던 각 클래스 별 개성을 한껏 강조했던 벤츠의 디자인과 같은 개성적 디자인의 부흥을 보게 되기를 바라본다.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획일성(劃一性, uniformity)보다는 통일성(統一性, unity)이 필요하다. 즉 다양성 속 은연중 나타나는 통일성(unity in variety)이 바로 진정한 브랜드 중심의 통일성을 가진 아이덴티티일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지산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20-11-27 17:55 (금)
  •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