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 3관왕 달성
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 3관왕 달성
  • 안민희
  • 승인 2013.10.29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이 지난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된 FIA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 2013 스페인 랠리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폭스바겐은 새로운 랠리카, 폴로 R WRC로 데뷔한 첫 해에 제조사 부문 시즌 챔피언 타이틀을 확정 지으며 드라이버 및 보조 드라이버까지 3개 트로피를 거머쥐는 업적을 달성했다.

2013 WRC 시즌 12차전 경기인 스페인 랠리는 이번 시즌에서 유일하게 아스팔트와 자갈길을 모두 커버하는 라운드로 낮게 깔린 태양과 자욱한 먼지까지 더해져 랠리카의 성능과 드라이버의 역량, 드라이버 및 보조 드라이버의 완벽한 팀워크까지 요구되는 혹독한 조건에서 진행됐다.

세바스찬 오지에(Sébastien Ogier)와 보조 드라이버 (Co-driver) 줄리앙 잉그라시아(Julien Ingrassia) 팀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3시간 33분 21.2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앞으로 단 한 번의 랠리만이 남은 상황에서 두 선수는 종합 스코어 265점을 기록하며, 2위와 107점 차이로 이번 시즌 드라이버 및 보조 드라이버 챔피언 타이틀을 확정했다. 제조사 부문에서는 382점을 기록한 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이 2위(시트로엥 팀)와 108점의 차이로 챔피언 타이틀을 확정 지었다.

폭스바겐 모터스포츠 디렉터 조스트 카피토(Jost Capito)는 "폴로 R WRC로 출전한 첫 시즌에서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한 것은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결과다"고 소감을 전하며, "3개의 월드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 것은 폭스바겐이 월드 챔피언십에서 매우 중요한 자동차 메이커로 자리하게 되었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은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대회로 포뮬러 원(F1)과 더불어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모터스포츠 이벤트다. 올해로 41회를 맞이했으며 11개월동안 유럽 주요 국가와 호주, 아르헨티나 등 13개국을 오가며 경기를 개최해, 각 라운드에서 획득한 점수로 최고의 드라이버와 팀을 결정한다.

특히 양산형 차를 개조해 참가하는 방식으로, 전용트랙이나 공공도로를 변형한 서킷에서 달리는 다른 레이스들과는 달리 포장도로 및 비포장도로는 물론 눈길과 빙판길까지 포함된 코스 구성으로 궁극의 레이스로 손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 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지산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19-07-24 13:07 (수)
  •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