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의 영화와 자동차> 다이하드: 굿 데이 투 다이 - 벤츠 뉴 G 클래스
<신지혜의 영화와 자동차> 다이하드: 굿 데이 투 다이 - 벤츠 뉴 G 클래스
  • 아이오토카
  • 승인 2013.05.3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맥클레인. 뉴욕 경찰인 그에게는 늘 일이 따라다닌다. 이제는 나이 들고 기운도 예전만 못하고 아들딸은 다 커버렸다. 일 때문에 아이들과 제대로 놀아주거나 대화하지도 못한 채 세월이 흘러버렸지만 그래도 딸은 아빠에게 마음을 써주고 챙겨준다. 하지만 아들 잭은 존에게 언제나 적대적인데다 어디서 뭐 하고 지내는지 연락도 없다. 그런 존에게 잭이 러시아에서 큰 사건에 휘말렸다는 소식이 날아들고 아들을 위해 휴가를 내고 모스크바로 향한다.

모스크바에 도착해보니 아들은 러시아 거물의 살해범이 되어 있고 설상가상 재판정에 도착하자마자 폭발이 일어나더니 아들은 사라지고 없다. 무뎌지지 않은 감각으로 밖으로 나와 보니 아들은 웬 남자와 밴을 타고 도주하고 그 뒤를 거대한 무장트럭이 따라간다. 이런, 도대체 이 녀석이 무슨 일을 저지른 거야! 상황판단할 겨를도 없이 무조건 차를 집어타고 쫓아가는데 총격전까지 벌어진다. 안 되겠다. 잭이 다치겠군. 일단 끼어들어 상황을 종료시켜야겠다.

알고 보니 아들은 CIA 요원. (이 녀석이 언제 CIA의 일원이 되었지?) 함께 도주하는 남자는 러시아의 거물. 엄청난 열쇠를 쥐고 있는 남자. 하지만 안가도 들통 나고 가는 곳마다 함정이 숨어 있고 총격전이 벌어진다. 할 수 없군. 경험이 별로 없는 CIA 요원을 도와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수밖에. 이렇게 존 맥클레인은 또다시 사건 속으로 뛰어든다.

세상에! 몇 년이지? <다이하드> 시리즈, 1988년에 시작됐으니 25년의 세월이다. 그 세월동안 존 맥클레인은 세상을 몇 번이나 구했고 나이 먹고 근육이 처졌으며 꼬맹이 아들딸은 이제 다 커서 제 앞가림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존 맥클레인은 여전히 현역이고 이번에는 CIA 요원인 아들을 도와 또 한 번 세상을 구한다. 아버지와 아들. 사실 이 부자는 친한 사이가 아니다.

언제나 일에 쫓기며 목숨을 내놓고 다니는 아버지. 그 아버지가 그립지만 살갑게 대화 한 번 제대로 나누지 못했던 시간. 아들은 그래서 언제나 아버지를 향한 원망과 그리움을 갖고 자랐고 아버지는 그래서 흘러간 시간을 돌아보며 아들에 대한 애틋함과 저린 마음을 안고 산다. 그런 두 사람인데 러시아에서 목숨이 위태한 상황에서 만나게 되었으니 이 부자의 상봉이 안쓰럽다.

<다이하드 : 굿 데이 투 다이>. 늘 그랬듯이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카체이싱 장면이 펼쳐진다. 그런데 이번엔 모두가 벤츠다. 벤츠가 달리고 벤츠가 뒤집어지고 벤츠가 들이받고 벤츠가 벤츠를 뒤쫓고 벤츠가 폭발하고 벤츠가 파손된다. 엄청난 물량을 기부했다는 벤츠. 그 체이싱 장면은 석 달 동안 12개 도로에서 촬영됐다고 하는데 역시 다이하드의 장면답다.

여기에 대형트럭 제트로스까지, 눈 앞 가득 펼쳐지는 벤츠의 향연은 영화의 마지막까지 이어진다. CIA 요원이 된 아들 잭은 양심선언을 하고 재판을 받게 된 코마로프를 데리고 도주하면서 파란색 벤츠 스프린터 밴을 몬다. 그들을 쫓는 추격자들을 보고 미처 상황판단도 하기 전에 러시아로 휴가 온 아버지 존은 길에 세워져 있던 벤츠 더 뉴 G 클래스를 타고 아들을 구하기 위해 맹렬히 달려간다.

우여곡절 끝에 상봉한 아버지와 아들은 파란색 벤츠 스프린터 앞에서 옥신각신 티격태격하면서 갈등을 일으키지만, 결국 아버지와 코마로프의 말을 엿듣게 된 잭은 아버지의 사랑을 알게 된다. 벤츠 스프린터는 이렇게 아버지와 아들을 만나게 하고 서로가 부자임을 알려주고 두 사람 사이의 신경전은 결국 가족애라는 것을 슬쩍 알려주는 기특한 역할을 한다.

글: 신지혜(CBS-FM <신지혜의 영화음악> 제작 및 진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희우정로 20길(망원동) 22-6 제1층 101호
  • 대표전화 : 02-782-9905
  • 팩스 : 02-782-9907
  • 법인명 : 아이오토카(c2미디어)
  • 제호 : 아이오토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11
  • 등록일 : 2010-08-04
  • 발행일 : 2010-08-04
  • 발행인 : 최주식
  • 편집인 : 최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석주
  • 아이오토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이오토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2@iautocar.co.kr UPDATED. 2018-11-18 13:32 (일)
  • ND소프트